• 최종편집 2021-09-28(화)
 

영양군 제8기 생활공감정책참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명절기간 동안의 고향 및 친지 방문 자제 캠페인을 전개한다.

1-2. 사진(영양군 생활공감정책참여단, '추석명절 고향방문 자제' 현수막 내걸어).jpeg

31일 영양군 생활공감정책참여단은 민족명절인 추석 연휴동안 고향방문과 친지들과의 접촉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크다고 보고 경북 사투리를 활용한 재치 있는 문구로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영양군 제8기 생활공감정책참여단은 차량과 군민 통행량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야들아 아는 잘 있제? 보는 거 쪼매 더 이따 보제이~ 어마이 아바이 잘 있다!’라는 재치 있고 의미 있는 문구를 담은 현수막을 게첨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큰 힘을 실었다.

 

정성자 생활공감정책참여단 대표는“이번 추석 명절동안 전 국민 모두가 고향 방문을 자제해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해주셨으면 좋겠다.”며“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청정하고 건강한 영양군을 지켜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생활공감정책참여단은 평소에도 군민 가까이에서 생활밀착형 아이디어 제안, 정책현장 참여, 지역봉사활동 등을 열정적으로 해온 귀중한 단체이다.”며“참여단의 자발적인 활동에 감사드리며, 캠페인 활동에 힘입어 군에서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방역 조치 강화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양군 생활공감정책참여단, '추석명절 고향방문 자제' 현수막 내걸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