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로 피해를 입은 죽장면에 휴일도 잊은 채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포항시 중화요리협회는 4일 죽장면민복지회관에서 짜장면 300인분을 직접 만들어 수해복구 자원봉사자 및 지역주민에게 전달했다.

210905 포항 죽장면, 휴일도 잊은 채 각계각층에서 따뜻한 손길이어져 2.jpg

특히, 이날 봉사활동은 인근주민들이 고령화로 이동이 불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죽장면 내 중국집 직원들이 배달을 실시해 집에서 드실 수 있도록 했으며, 이강덕 포항시장도 직접 봉사활동 현장을 방문해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김기성 포항시 중화요리협회 회장은 “이번 봉사활동이 집중호우 피해복구에 힘쓰는 봉사자 및 지역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봉사활동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한국농업경영인 포항시연합회는 이번 폭우로 수확을 앞둔 사과, 고추 등 농작물 피해가 큰 농업인들을 위해 힘을 보탰다.

 

김종광 포항시연합회장을 비롯한 회원 20여 명은 피해가 극심한 매현리에서 고추 따기, 과수원 정리 등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김종광 회장은 “현장에서 보는 피해 정도가 너무나 커 마음이 아프다”며, “같은 농업인으로서 피해 농업인들이 희망을 가지고 다시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시민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포스코도 죽장면을 방문해 2천만 원 상당의 구호물품 202세트(KF94마스크, 손소독 티슈등)를 전달했으며, 포스코재능봉사단도 마을별 복구현장에 참여해 일손을 도왔다. 특히, 자전거수리봉사단은 죽장면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자전거 무료수리 봉사를 실시해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 죽장면, 휴일도 잊은 채 각계각층에서 따뜻한 손길이어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