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먹는 샘물에 대한 수질 안전성 확보를 위해 수질검사를 3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사본 -먹는샘물 수질검사 사진.jpg

관내 먹는샘물 판매업소(백화점대형유통업소편의점 등)에서 판매 유통 중인 먹는 샘물을 대상으로 대구시 및 구·군에서 점검반을 편성하여 분기별 시료 30건 정도를 수거해 수질기준 적합 여부를 검사한다.

 

검사 항목은 먹는 물 수질기준 50개 항목으로 살모넬라 등 미생물(6항목), 우라늄 등 건강상 유해영향 무기물질(13항목), 벤젠 등 건강상 유해영향 유기물질(17항목), 경도 등 심미적 영향물질(14항목)이다추가로 감시항목인 포름알데히드안티몬몰리브덴 항목은 연 2(2,4분기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지난해 대구지역에 유통 중인 먹는샘물 국내산 120건과 외국산 1건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모든 제품이 먹는샘물 수질 기준을 만족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복실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1인 가구 증가를 비롯해 편의성 등의 이유로 먹는샘물의 수요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라며, “엄격한 수질검사를 통해 먹는 샘물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지역 유통 중인 먹는샘물 수질검사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