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지난 68일 울진 덕구온천호텔에서 경북 원자력수소 개발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2023 경북 원자력수소 산업포럼을 개최했다.

사본 -울진군  2023 경북 원자력수소 산업포럼 개최(4).jpg

울진군과 경북도가 공동 주최하고 영남일보가 주관한 이번 포럼에는 손병복 울진군수, 김중권 환동해지역본부장, 이승익 영남일보 사장, 최덕규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장, 김원석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산··연 전문가와 울진군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3월 울진군은 무탄소 에너지원인 원자력을 활용하여 수소를 생산활용할 수 있는 최적지로서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됨에 따라 이를 발판 삼아 향후 원자력수소 산업의 역할과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원자력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 기반을 다지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손병복 울진군수는 기후위기시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원자력 청정수소의 역할 국가산단 중심 울진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계획 대한민국 수소경제 벨트 중추적 역할 등에 대한 기조강연으로 포럼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서 청정수소 산업의 기술개발 및 상용화 방안 원자력수소 국내외 동향 및 전망 I-SMR을 활용한 청정 수소 생산 프로젝트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계획 수소기술개발 중장기 전략에 대한 산··연 전문가 발표와 경북 원자력수소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9일까지 이어지는 포럼행사에는 울진 원자력수소 생산실증단지 협력방안, CF100의 현황과 시사점을 주제로 한 발표와 원전 관련 시설 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한정된 재생에너지 활용만으로는 탄소중립 달성에 어려움이 있어, CF100* (Carbon Free 100%)의 핵심 자원인 원자력, 수소 등을 산업에 활용하는 것이 탄소중립 및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다.

 

이에 울진군은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내 한수원 등 공기업과 대학,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원자력 활용 수소 생산·실증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2030년까지 연간 20만톤 규모의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기반과 수소 생산유통활용 기업의 집적화를 추진해 원자력수소 전주기 산업 육성에 전 방위 노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이번 포럼으로 원자력을 대표하는 울진군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원자력 청정수소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원자력수소 산업 육성을 통한 미래 먹거리 창출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경북도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진군, 2023 경북 원자력수소 산업포럼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