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대광동 환경공원에 소재했던 베트남 참전 기념비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신음동 조각공원으로 이전했다고 밝혔다.

사본 -김천시, 조각공원으로 이전한 ‘베트남 참전 기념비’ 제막식 거행-복지기획과(사진4).jpg

시는 지난 4일 오후 3시 신음동 조각공원 내에서 홍성구 김천 부시장, 이명기 김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이우청, 최병근 경상북도의회 의원, 김현조 베트남참전자회 김천시지회장을 비롯한 보훈 단체장 및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비 이전 준공식을 했다.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사, 내빈 축사 및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함께한 보훈단체 회원들은 베트남 참전 기념비가 시내 접근성이 좋은 조각공원으로 이전하게 되어 베트남 참전 유공자의 사기진작과 명예 선양에도 이바지하게 됐고 자라나는 다음 세대들의 나라 사랑 정신 함양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홍성구 김천 부시장은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우리의 민족정신을 형성하고 오늘날의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는 발판이 됐다. 이번 기념비 이전으로 많은 시민이 역사를 배우고 안보 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06년에 세워진 베트남 참전 기념비는 2008년에 병풍석을 확장 보강했으며 올해에 총사업비 6천여만 원을 들여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신음동 조각공원으로 이전하는 공사를 5월에 착공해 4개월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지난 830일에 준공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조각공원으로 이전한 ‘베트남 참전 기념비’ 제막식 거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