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대구 수성구는 지난 8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대구지부 수성구지회와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 내 1,200여 개 부동산에서 일하는 공인중개사와 손잡고 민간 인적 안전망을 강화하고 위기가구 상시 발굴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1.수성구 - 공인중개사협회 수성구지회, ‘복지 위기가구 발굴 및 고독사 예방’ 업무협약.JPG

 

두 기관은 앞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요청 ▲적합한 자원 및 복지서비스 연계 ▲위기가구 발굴사업 대민 홍보 ▲기타 정보 공유 등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수성구는 수성구지회 임원진 52명을 수성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인 ‘행복수성지킴이’로 위촉하는 한편, 이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복지위기가구 알림 앱과 신고 채널을 안내하고 위기가구 발굴 활동 책자를 제공했다.

 

지역 사정을 잘 아는 공인중개사가 월세 체납, 열약한 주거환경, 우편물 방치 등 위기 상황에 놓인 가구에 지원을 요청하면 동 행정복지센터와 구청은 신속히 상담에 들어가 위기가구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민관이 함께 주민 고독사 예방과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취약계층 고독사가 커다란 사회문제로 대두한 만큼 이웃을 향한 관심이 이를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민관협력 체계를 더욱 견고히 구축해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성구 - 공인중개사협회 수성구지회, ‘복지 위기가구 발굴 및 고독사 예방’ 업무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