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및 비전 2030 선포식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및 비전 2030 선포식 개최

구미외국인투자지역, 외투기업의 성장 거점지역으로...
기사입력 2019.12.03 06: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업지원과]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및 비전 2030 선포식 개최5(사진추가).jpg
 
장세용 구미시장은 12. 2(월) 오전 10시 구미코(전시관)에서「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기념 및 비전 2030 선포식」에 참석한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도레이첨단소재(주) 이영관 회장 등을 맞이하여 환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금까지의 구미투자에 대한 감사 표시와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하는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하여 닛카쿠 아키히로 CEO와 의견을 교환하였다.

도레이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도레이첨단소재(주) 5개 공장, 도레이BSF한국(유) 1개 공장 등 총 6개의 공장을 가동, 4,000여명의 종업원이 생산 활동에 참여하는 구미지역 대표 외투기업이다.
 
특히, 도레이첨단소재(주)는 구미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탄소섬유 사업, 정보통신 재료를 중심으로 분야별 첨단 소재부품 사업의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레이첨단소재(주)는 지난해 매출 2조 4,325억원, 영업이익 1,626억 원으로 지난 10월 12일 낙동강체육공원에서“구미사랑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기업의 지역사회 환원에도 적극적이다.
   
구미외투지역에는 탄소섬유 분야에서 세계 최정상의 기술을 가진 도레이를 비롯하여 쿠어스텍 등 외투기업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일본을 비롯한 4개국 20개사가 입주, 4,000여명의 근로자들이 생산 활동에 종사하고 있고 입주한 외투기업이 첨단기술을 수반 하는
사업으로 국내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에 소재부품을 공급
하고 있어 지역 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도레이의 구미투자는 고용 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한다.”라고 투자에 대한 감사를 표시했으며,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또한“구미시는 도레이의 아시아 성장거점이다.”라고 인프라 및 정주환경에 만족을 표시하였다.
 
앞으로도 구미시는 첨단기술을 갖고 있는 도레이첨단소재(주)와 같은 외투기업들이 국내 기업들과 상호 협력을 통하여 구미국가산업단지의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하고자 한다.
<저작권자ⓒGMTV국민방송 & igms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433
 
 
 
 

Copyright © 2015 igmsm.kr co., Ltd. all right reserved. | 창립일: 2010년 5월 20일

본사: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3(송정동) 일심B/D 203호 | 김천지사: 경북 김천시 아포읍 한지2길 28-14 | 안동지사:안동시 송천길 15 (송천동832-3)

부산지사 : 부산시 남구 신선로 219, 3층 | 전북지사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1012-7 세모빌 102호 본사 대표전화 : 054-444-6100 | 김천지사 : 054-430-3073 | 

부산지사 : 051-521-1174 | 전북지사 : 063-904-9044 | E-Mail : gukmin@gmail.com  사업자번호: 513-81-55994 | 등록일: 2010-01-20 | 등록번호: 경북-아 00114 | 발행/편집인: 최영태 | 청소년보호책임: 최영태

GMTV국민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